원주 부론면 거돈사지
구분문화재
위치·주소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141-1

거돈사지는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에 있는 폐사지이다.

 

사적 제168호로 지정되었으며 신라시대에 창건되었으나 창건연대는 미상이다.

규모로 보아 고려 초기에 대찰의 면모를 이룩한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.

절터 약 7,500여 평에 있는 금당지(金堂址)에는 전면에 6줄, 측면에 5줄의 초석(礎石)이 보존되어 있어 본래는 20여 칸의 대법당이 있었던 것을 추정하고 있다.

 

금당지 중앙에는 높이 약 2m의 화강석 불좌대(佛坐臺)가 있으며, 금당지 앞에는 보물 제750호로 지정된 삼층석탑이 있다. 또, 절터에 있는 민가로 추측되는 터가 있으며 그 옆의 우물가에는 탑 옆에 놓여있던 배례석(拜禮石)을 옮겨 놓아 있는데 크기는 약 135×85㎝이며, 전면과 측면에 안상(眼象)을 조각하였으며 상부에는 연꽃무늬를 조각되어 있다.

 

절터 중앙부의 3층 석탑으로부터 북쪽 약 50m 지점에는 보물 제78호로 지정된 원공국사승묘탑비가 있다.

비문은 해동공자(海東孔子) 최충(崔冲)이 지은 지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글씨는 김거웅(金巨雄)이 썼으며, 1025년(현종 16) 건립되었다.

이 비석의 서쪽 60m 지점에는 원공국사승묘탑이 있었으나, 일제강점기에 서울에 사는 일본인의 집으로 옮겼던 것을 1948년에 경복궁으로 옮겨서 보관하고 있다.

 

이 부도는 고려시대 부도의 정형으로서 보물 제190호로 지정되어 있다. 그리고 절터에서 약 30m 아래에는 높이 9.6m의 거대한 미완성품 당간지주가 있는데 돌을 운반하던 남매 장사 중 남동생이 죽게 되자 미완성으로 남게 되었다 하며, 남동생이 옮겨오다가 둔 하나의 지주는 지금도 현계산 동남쪽에 있다고 한다. 언제 폐사되었는지는 전하여지지 않고 있다.

 

▶ 거돈사지 [居頓寺址] (한국민족문화대백과, 한국학중앙연구원)

추천2
목록